여름 밑반찬 오이지.

 

오롯이 소금물과 고추씨만 들어갔어요.

 

오이지에 고추씨를 뿌려 숙성시켜 더 칼칼하고 맛있어요.

노랗게 익은 오이지로 밥상 한 번 차려보실래요?

 

 

 

 

 

고추씨 넣은 오이지.

 

소금물에 둥둥 떠다니는 고추씨가

노란 오이지와 제법 잘 어울리네요.

 

처음 경기도로 이사왔을때

아마 여름이였을 겁니다.

 

노랗게 삭힌 오이를 숭숭 썰어 생수 희석해

먹는 모습이 그렇게 신기했어요.

 

따라서 한 번 먹어봤더니 아무맛도 안나고

오이 익은냄새와 약간 밍밍한 맛이

무슨 맛인가 했었죠.

 

아랫지방에서는 무와 오이를 소금에

절여 먹지는 않기에 제겐 생소한 먹거리였어요.

 

 

그런데... 지금은 제가 그 오이지 반찬을 좋아하니

이젠 흉볼 처지도 못됩니다.^^

 

 

 

 

 

 

 

 

 

 

 

 

 

밍기적 거리고 있을 무렵 고객이 먼저

전화 하셔선 "마마님오이지 언제 나오나요?." 라고 말을 합니다.

 

 

말돈이 되든 안되는 노랗게 익은 걸 좋아하니

저도 모르게 노란 오이지가 좋아졌어요.

 

 

 

 

 

 

오이 하면 아우네오이

아우네 오이 하면 오이 품질도

알아주는 것 같습니다.

 

 

 

 

 

끓는 소금물에 고추씨를 조금넣고 소금을

넣어 한소큼 끓여요

 

 

 

 

어느 정도 숙성이 되었을때 오이를 건져줍니다.

 

 

 

 

 

 

 

 

큰 통에 담으면서 고추씨 한 켜

소금 한 켜 더 뿌려주면서 마감합니다.

 

 

 

 

 

고추씨 켜켜이 넣다보니 누가 저보고

왜 넣느냐 묻더라고요.

 

당연히 맛있으려고!! 라고

 

대답해 줍니다다.

 

 

 

 

 

 

데친 오이 위로 끓는 소금물을 부어줍니다.

 

 

 

 

 

하루만 지나도 이렇게 노랗습니다.

제대로 숙성시키려면 숙소에서 5개 놓고요.

 

 

2키로는 미리 준비해 두겠습니다.

 

 

 

 

오이지는 담그는 것보다 괸리가 어렵습니다.

 

 

뜨지않게 해야 변질되지 않는다죠.

 

 

 

 

 

 

마마님표 고추씨 오이지

오픈했습니다.

 

오이지 구매하세요.

 

 

 

 

 

http://kongsarang.co.kr/main/index.php

마마님청국장 오이지 들여가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경빈마마 입니다.



오늘은 오이지 간단하게 물빼는 방법입니다.

조금 시간이 걸리지만 다른 일 하면서 오이지 물을 뺄 수 있으니
제 나름대로는 간편한 방법이라고 생각하고 사진과 글을 올려봅니다.


맛있어 보이죠?
맛있어요^^*


빠른시간에 짜려면 미니 짤순이가 있지만 사실 미니 짤순이에
돌리고 나면 뒷 설거지가 짜증납니다.

씻어서 또 말려야 하고!

그래서 무거운 압력솥이나 큰 다라와 도마 배보자기나 깨끗한 너른 행주 하나만 있으면
오이지 물 간단하게 뺄 수 있어요.

오이지무침재료 : 오이지 8개 ,고춧가루 1숟가락,다진마늘 3/1숟가락, 매실청,송송썬 파, 설탕 3/1숟가락,
올리고당 또는 물엿 약간,들깨소금


오이지 8개 무쳐도 사실 얼마 안되요.

짠기를 30분 정도 빼주시는데


1번은 물을 갈아주세요.


30여분 정도 되었을때 간을 보시고 너무 짜지 않으면 건져야 하는데
가족 입맛에 그래도 짭짤하겠다 싶으면 조금 더 우렸다 건지세요.


배 보자기나 깨끗한 마른 행주가 있으면
우려낸 오이지를 담아 마름모꼴로 덮어줍니다.


도마위에 올려놓고 무거운 압력솥에 물을 담아 오이지를 눌러줍니다.


이렇게요.


서서히 물이 빠지고 있어요.


대략 2시간 정도면 됩니다.

압력솥이 없으면 큰 다라도 괜찮아요.

퇴근해 힘들어 죽겠는데 언제 오이지 물빼고 있느냐? 하시겠지만
저녁해드시고 오이지 짠기 우렸다가 이렇게 눌러두세요.

그리고 자기 전에 오이지 보자기를 너른 그릇에 담아 냉장고에 그냥 넣어두셨다가
아침밥 지으면서 얼른 무치면 됩니다.

너무 오래 눌러봤더니 물기가 너무 없어 맛이 없더군요.
그래서 오이지 물빼기는 대략 2시간 정도가 촉촉하고 좋더라구요.


일부러 돌려서 뺀것도 아니고


서서히 압력에 의해 빠지다 보니 수분도 어느정도 있어 오이지 무침이 촉촉하니 맛있어요.


송송 파도 썰어 넣고


고춧가루와 마늘 ,매실청 한 숟가락 , 설탕 3/1숟가락, 올리고당, 들깨소금 (없으면 통깨) 넣고 조물 조물 무치면 끝!
더 많은 윤기를 내고 싶으면 물엿을 조금 첨가하여 무쳐주면 됩니다.


아주 좋습니다.


촉촉하게 무쳐진 오이지 무침.


미니짤순이로 너무 많이 짜는 것보다 이렇게 2시간 정도만 솥이나 다라로 꾹 눌러서
자연스럽게 물기를 빼주시면 맛있는 오이지 무침을 만들 수 있습니다.

오이지 반찬이 맛있는 계절.
시원한 냉국도 타드시고 도시락 밑반찬으로도 최고입니다.

휴일 잘 보내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Favicon of http://muznak.tistory.com BlogIcon 머 걍 2010.07.11 07:51 신고

    크~~
    오랜 내공이 느껴지는 생활의 지혜네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10.07.11 07:55 신고

    핫, 이것도 밥도둑인데....

  3. Favicon of http://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07.11 08:23 신고

    정말 생활의 지혜네요..
    잘 보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jejuin.tistory.com BlogIcon 광제(파르르)  2010.07.11 08:47 신고

    으~~오이지가 많이 아프겠어요...ㅋㅋ
    경민님만의 지혜로군요..
    그나저나 오이지 무침...먹고싶네요..ㅎ

  5.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10.07.11 08:51 신고

    오이지 물빼는 법 잘 배웠어요.
    그런데 올해는 오이지도 못 담근 이 게으른 아줌마..어쩔까요. 한대 맞자! ㅎㅎ

  6. Favicon of http://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07.11 08:53 신고

    경빈마마님 올만입니다 ^^;
    해외나갔다가 김치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오이지 얼마나 생각이 나던지~ 어제 서울 오자마자 김치 한바가지는
    먹었을 껍니다. 오늘은 오이지무침 간만에 해먹어볼랍니다. 아휴~ 사진보니깐 오이지만 먹어도 아주 맛있겠어요 ㅎㅎ 휴일 잘 보내세요 ^^

  7. Favicon of http://sys610.tistory.com BlogIcon 꽁보리밥 2010.07.11 10:03 신고

    호홍~ 그런 부지런함이 있어 더욱 음식이 맛있었겠군요.
    무지 부럽다는 생각만 하고 갑니다.ㅠㅠ

  8. Favicon of http://koreatakraw.com/ BlogIcon 모피우스 2010.07.11 10:45 신고

    요즘... 보내주신 음식으로 아주 잘 먹고 있습니다...

    정말로 맛있습니다. 행복하세요.

  9. Favicon of http://blog.daum.net/01195077236/ BlogIcon 행복한 요리사 2010.07.11 11:31 신고

    호호 하하~!
    마마님< 저 이거이 오래전에 시골 시어머님께서 하시던 기억이 떠올라
    혼자 많이 웃었어요. 잊어버린 추억인데 ㅎㅎㅎㅎㅎ
    역시 경빈마마님 은 최고의 요리사 !!!!

  10. Favicon of http://hansfood.tistory.com BlogIcon 한스~ 2010.07.11 13:50 신고

    저도 오이 짱아찌할려고 오이 20개정도 사놨는데
    갑자기 오이지가 급 땡기네요.
    압력솥에 물 받아서 압력으로 물을 뺀다...정말 좋은 아이디어인것 같아요.
    아이들에게 압력에 관해서 설명하면 좋겠네요..^^

  11. Favicon of http://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7.11 14:44 신고

    오이지 맛본지 오래 됐는데 갑자기 땡기네요^^

  12. 저희 요고요고 엄청 조아하는 반찬이예용 ^^
    울엄니도 요고 무쳐주신댔눈데 기다리고 있어욤 ㅎㅎㅎ
    아직은 제가 오이지는 못 담가봐서 직접 해먹을일은 없거든용~~
    나중에 하게 되면 마마님께서 알려주신 방법 참조하겠습니당 ^_^

  13. Favicon of http://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0.07.11 20:29 신고

    김치가 없을때 오이지무침 먹으면 밥 한공기 뚝딱 처리할 것 같아요..

  14. Favicon of http://jazz0525.tistory.com BlogIcon 자 운 영 2010.07.11 20:46 신고

    오므낫 내일 친구가오이지 친정서가져 온다고 준다고 햇는데 참고 해야 겟어요 ㅎㅎ
    노지 오이 나오면 전 담굴려고 잔뜩 벼루고 있는뎅 ㅎㅎ
    꼬부라진애들이 참 아작 거려 입에 맞거든요 ㅎ암튼 여튼 잘 보고 갑니당 ^^

  15. Favicon of http://keumkijong.tistory.com BlogIcon 일곱가지 이론 2010.07.11 20:51 신고

    찬밥에 물 말아서 오이지무침이랑 먹으면 ... 방금 저녁 먹었는데 또 배가 고파오네요.

  16. Favicon of http://foodsister.net BlogIcon 먹는 언니 2010.07.12 07:01 신고

    오~ 저도 이모가 준 오이지 무쳐야하는데 짜는 게 항상 짜증났었거덩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pssyyt BlogIcon 무터킨더 2010.07.12 19:36 신고

    입에 침이 사르르 고이는 오이지.
    당장 먹고 싶어요.^^

  18. BlogIcon 만세~ 2012.11.11 12:09 신고

    앗, 이런 방법이 있었네요ㅎ^^
    오이지 무쳐먹고 싶은데 손 힘이 없어서
    쩌~어번에 산 오이지가 아직도 냉장고에 그대로 ㅡㅡ;
    참 괜찮고 간단한 방법이지만 생각하질 못했어요.. 감사합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