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밥상으로 부터 온다.

 

봄이 되면 봄김치 부터 찾게 되는데요?

 

설이 지나면서 김장김치가 물리고

푸릇한 풋김치가 먹고 싶은건 어쩔 수 없습니다.

 

이럴때 열무김치 만한 봄김치가 없습니다.

 

 

 

 

 

 

 

오랜만에 열무농장 다녀왔어요.

한 겨울 잘 자란 열무를 보니 어찌나 반갑던지.

 


"오랜만에 왔습니다. 안녕하세요?"

아주머니들에게 인사를 하니 반가이 맞아줍니다.

 


"와! 잘 컸네요. 맛있겠다. 이 추위에 이렇게 잘 컸대요?."

라고 호들갑 떨었더니

 


주인 아주머니

"200 만원짜리 이불 봤나? 비싼 이불 덮어줬으니

이렇게 크지 그냥 크나?." 자랑스러운 듯 큰 소리로

작은 비닐 하우스를 가리킵니다.

 


하우스 안에 열무 키에 맞춰 다시 비닐 하우스를

씌운 걸 이불이라고 하더군요.

 


어쨌건 7~80 여동 가까운 하우스 안에

열무나 얼갈이 키우는 것을 보면 입이 떡 벌어집니다.

 

 

 

일산열무는 계절에 따라 자라는 기간이 다른데요?

겨울엔 60 일 정도 봄과 가을엔 40 여일 정도

여름엔 20일에서 25 일 정도 걸린다 하죠.

 


그래서 요즘 나오는 열무는 60일 가까이 자란 열무라

줄기 식감이 더 좋다는 겁니다.

 


여름엔 더위 타느라 열무김치 소비가 많을 수 밖에 없고요.

요즘엔 햇김치 맛이 입맛을 확 살려준다는 거죠.

 

땅의 성질이 열무 자라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주어

일산 열무의 명성이 자자하다고 볼 수 있어요.

 

 

뿌리가 적당히 자라고 줄기와 잎도 색깔이 좋은 걸 보면

딱 봐도 연한 열무인지 알수 있습니다.

 

김치의 맛은 역시 재료의 맛.

 


 

 

 

 

 


열무 단을 묶는 할머니들 또는 아주머니들 손놀림이 자동입니다.

 

열무 끈 위에 열무를 가지런히 올려

일정한 무게가 나오도록 단을 묶어준답니다.


일정한 무게로 묶어지는 열무가 신기할 따름.

쉬워 보이지만 절대 쉽지 않은 작업입니다.

 

 

 

 

 

 

 

 

 

경매 시장으로 가기 위해 살짝 물을 뿌려 신문지를 덮어주는데요?

이는 수분이 날아가지 않도록 하는 작업이랍니다.

 


신문지를 일부러 돈주고 산다고 합니다.

 

 

 

 

 

 

일산에서는 꾀 유명한 열무농장이고요.

 

시금치와 갓. 쑥갓. 등도 재배를 합니다.

 

 

 

 

 

아침부터 작업하여 오후 6시 넘으면 경매시장으로

출하가 되는데요?

꾀 높은 가격으로 경매를 받는다고 해요.

 

 

 

 

 

열무와 사촌격인 얼갈이.

 

봄이니 만큼 40일 이상 자라야 하는데

이만큼 자랐으니 앞으로 30일 정도 있으면 수확하지 않을까 싶어요.

 

 

 

 

 수분이 살아있는 열무김치

역시 재료가 맛을 좌우 하죠.

 

 

 

http://kongsarang.co.kr/main/index.php

전통발효식품 마마님청국장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열무얼갈이 농장을 다녀왔어요.

지난 토요일 부터 시작한 봄김치 할인 이벤트가

이번 금요일 13일까지 합니다.

 

이벤트 김치 때문에 하루에 한 번씩 열무얼갈이 농장을 가는데

때가 때인지라 농장 아주머님 들이 바쁘게 작업하더라구요.

 

인원도 늘어나고 열무와 얼갈이가 동시에 나가다보니

더 바쁘신것 같아요.

 

일산 하면 열무와 얼갈이가 유명한지라

전국에서 찾는 분들이 많습니다.

 

새벽시장에서 최고 좋은 가격을 받는 일산 열무와 얼갈이는

토질이나 환경이 열무 키우기에 딱 맞다고 합니다.

 

 

 

 

 

여린 얼갈이나 열무의 경우는 박스작업을 하는 경우가 많지만

조금 자란 것은 이렇게 끈으로 묶어 단작업을 한답니다.

 

한 보따리에 20단씩 묶여져 새벽 경매시장으로 나간답니다.

 

간혹 택배로 보내달라는 고객들이 있는데요?

농장에서 택배는 하지않습니다.

배송도 힘들고 가는 과정에서 무르거나 짓이겨지기 때문에 할수가 없어요.

 

농장으로 직접 차를 가지고 와서 사야 하는데

1~2단 판매하는게 아니라 기본 20단 이상을 구입하셔야 한답니다.

 

 

 

 

 

수분이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 김치를 담그기 때문에

더 아삭하고 맛있어요.

 

 

 

 

 

이번주까지 하는 봄김치 이벤트에

많은 분들이 주문을 하고 있어요.

 

이웃에게 또는 친정이나 시댁에 선물로 보내시는 분들이 많으세요.

 

18,000원 에서 13,000원 파격 가격할인 이벤트

이 기회에 꼭 주문하시기 바랍니다.

 

 

 

 

 

20단씩 묶여진 얼갈이와 열무들입니다.

 

 

 

 

 

 

 

 

 

 

 

 

예술적으로 묶어집니다.

고르게 놓고 신문을 까는 이유는 수분이 날아가지 않도록  함입니다.

 

 

 

 

 

 

 

열무 작업하는 모습입니다.

 

 

 

 

 

 

 

 

열무의 싱싱함에 반하게 됩니다.

 

 

 

 

 

 

 

 

 

 

 연하고 부드러운 열무얼갈이 입니다.

 

 

 

 

 

건고추 갈아 담근 열무얼갈이 김치 대박행진 계속 이어갑니다.

 

 

 

 

 

 

 

마마님청국장 홈페이지 ▶ http://kongsarang.co.kr/main/index.php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2015.11.07 16:27

    비밀댓글입니다

  2. 2015.11.25 13:04

    비밀댓글입니다

 

 

 

열무물김치 담갔어요.

 

이번에는 냉면무처럼 나박하고 얇시리하게 썰어

무가 들어간 열무물김치 입니다.

 

무 자체가 수분이 많고 시원하여 열무랑 합치니 더 맛있는 물김치가 됩니다.

 

언젠가 식당에서 물김치를 먹는데 무가 들어가 익으니 그렇게 맛있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이번엔 무를 썰어 소금과 당원에 절여 넣어봤습니다.

 

당원은 무김치에는 어쩔수 없이 들어갈수 밖에 없어요.

 

설탕으로 맛을 내면 국물이 끈적이고 미끈덩거려

모양새가 이쁘지 않고 담백한 맛도 없어요.

 

매실청과 당원을 적절하게 배합하여 국물맛을 내주는게 좋습니다.

 

 

 

열무물김치 아직 익지 않았습니다.

지금 익히고 있거든요.

 

잘 익혀서 국수나 냉면 말아보겠습니다.

 

 

 

 열무 뿌리에 달린 무도 좋지만 무 자체의 단맛을 활용하면 더 국물이 시원해요.

 

 

 

 

 

 

 

 열무물김치 재료는

 

 

 

 

 

열무 1단 1.5kg~1.8kg(소금 1컵) (열무 단에 따라서 무게가 다릅니다.)

무 500g (소금1T, 당원조금),쪽파 10뿌리,양파 중1개,건고추20개,간마늘 1T

밀가루 듬뿍 3T,물4k,천일염 4T,매실청 반컵

 

 

 

 

열무물김치 담그는 법

 

 

 

일하는 순서대로 올려드립니다.

 

 

-물 3.5kg 을 먼저 끓입니다.

-물 500g 에 밀가루 듬뿍 3T 정도 넣고 풀어주세요

-끓는 물에 밀가루 푼 물을 붓고 한번더 끓여 소금 3T 넣고 식혀주세요.

따뜻할때 소금을 넣으면 소금이 빨리 녹아서 좋아요.

 

 

-열무를 다듬는다. 뿌리 쪽을 더 잘게 잘라주고 김치용 보다는 길이를 짧게 자른다.

-다음은 열무를 한번만 씻어 바로 건져 소금 1컵 고루 뿌려 1시간 정도 절여준다.

 

 

-고추 20개는 물에 씻어 가위로 숭덩숭덩 자른뒤 동량으로 물을 부어 불려준다.

-그래야 고추가 부드럽게 갈리고 빨갛게 국물을 낼수가 있습니다.

 

 

-무를 동그랗게 썰어 두깨가 0.5mm 에 넓이가 1.5cm 정도 되도록 썰어줍니다.

자를 재지 말고 대략 그정도 썰어란 이야깁니다.

-썬 무를 소금 1T와 당원 ½커피스푼만큼만 넣어 고루 섞어 절여줍니다.

-절인무는 국물까지 섞어줄겁니다.

 

 

-쪽파는 대략 4cm 길이로 양파는 반썰어 옆으로 채썰어둡니다.

 

-고추를 믹서에 물까지 담아붓고 갈아줍니다.

 

 

-식힌 풀물에 간고추를 고운체로 걸려주면서 고춧물을 내줍니다.

-간마늘도 고운체에 걸러주면서 국물맛을 내줍니다.

-국물에 매실청 반컵을 넣어줍니다.

 

 

-절인 열무를 씻어 건져줍니다.

-물기를 뺀뒤 국물에 열무를 넣고 파와 양파썬것을 넣어주고

마지막에 싱거우면 소금간을 더해주면 됩니다.

 

삼삼하게 담가 익혀두었다

매실청과 식초만 더 넣고 국수나 냉면 말아먹으면 맛있습니다.

 

 

 

 

 

물 3.5k은 먼저 끓이고 500g 물에 밀가루 3T 풀어 준 뒤

 

  

 

끓는 물에 붓고 한번더 끓여줍니다.

 

 

 

 

풀물이 끓을 때는 자리를 뜨지말고 끓여야 넘치는 것을 막아줍니다.

 

마지막에 소금을 넣고 밑간을 내놓습니다.

 

 

 

 

 

 

 열무부터 다듬어 절여야 합니다.

 

  

 

 

 열무물김치 용 열무는 연하고 부드럽고 색깔이 연녹색인 열무가 좋습니다.

어느정도 뿌리가 조금있는게 좋아요.

 

 

 

 

열무 뿌리를 다듬어 길이를 작게 잘라줍니다.

김치 담글때보다 열무 길이를 더 작게 해주는게 좋아요.

손가락 길이 만큼 자른다 생각하면 되겠죠.

 

 

 

뿌리를 다듬어 도마에 놓고 비슷한 길이로 잘라도 됩니다.

 

자른 열무는 물에 한번만 씻어 흙을 헹궈주세요.

 

 

 

 

 

씻으면서 바로 건졌으니 약간 물이 있어요.

여기에 소금 1컵을 뿌려 절여줍니다.

 

1시간 정도 절여주면 되요.

 

20분에 한 번씩 뒤집어 주세요.

 

 

 

 

 

 

고추는 씻어 가위로 자른뒤 자작하게 물을 부어두세요.

 

 

 

잘라서 물을 부어두어야 고추가 부드러워져 믹서에 잘 갈아집니다.

 

 

 

  

 

 

무 500g 썰어줍니다.

 

동그랗게 모양대로 써는데 대충 1.5cm 의 두께가 되도록 썰어주세요.

 

 

 

대충 이정도 되겠죠?  새끼손가락 길이 정도 되요.  여기에 소금 1T 넣고 버무려 두고

 

 

 

당원도 소금과 함께 넣어 같이 절여줍니다.

 

그럼 무에 단맛이 배고 당원맛이 나지 않으면서 자연스런 맛을 내줍니다.

 

무에서 나온 국물도 통채로 열무물에 부어줄겁니다.

 

 

 

 

 

양파는 채썰고 쪽파도 비슷한 길이로 썰어줍니다.

 

 

 

 

이제는 고추 갈아야죠.

물까지 다 붓고 믹서에 갈아줄겁니다.

 

 

 

 

미리 불려놔서 고추가 부드럽게 잘 갈아졌어요.

 

식혀둔 풀물에 고추간것을 고운체로 잘 걸러줍니다.

 

 

 

 

간 마늘도 넣어 국물맛을 내주고요.

 

 

 

 

매실청 반컵을 넣어 줍니다. 

 

 

 

 

 

20분마다 뒤집어 주었더니 1시간 뒤 아주 잘 절여졌어요.

 

 

 

 

 

소금물에 절여진 열무는 색이 더 선명합니다.

 

흙이 안나오도록 3~4번 씻어준뒤 물기를 빼줍니다.

 

 

열무 물이 빠졌으면 바로 국물에 넣어주세요.

 

 

 

국물 색깔 이쁘죠?

 

열무 넣고

 

 

 

무와 쪽파 양파도 다 넣어주고 국물이 싱거우면 소금간을 더해주면 되요. 

 

 

 

 

약간 삼삼하게 담가 익혀두었다 소면 말아드시면 좋아요.

 

 

 

큰 김치통으로 반 정도밖에 안나오네요^^

 

무가 들어갔으니 익으면 더 시원할 겁니다.

 

 

맛있게 익으면 다시한 번 사진 올려볼게요.

 

무를 나박하게 썰어 넣은

시원한 열무물김치 담그는 법을 사진과 글로 올려드립니다.

 

 

날이 점점 더워질건데 시원한 열무물김치 담가 시원하게 드시기 바랍니다.

 

 

 

 

 

 

 

 

 

 

- 마마님청국장 클릭! -

http://kongsarang.co.kr/main/index.php

경빈마마의 청국장,된장,제철김치 구입 홈페이지 

 

양파김치,열무김치,얼갈이김치,열무물김치,오이소박이,겉절이  주문하세요.

 

 

  

 

   

 

 

 

 

 

 

 

 
  
     

 

 

 

 

 

경빈엄마 글에추천 한 방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겁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Favicon of http://koreacats.tistory.com BlogIcon 캣대디 2014.04.08 05:17 신고

    정말 시원해보입니다. 근데 저 매실 알러지가 있어서 그런데 매실청을 뭘로 대체하면 좋을까요? 그냥 물엿으로 해도 되나요? 집에 물엿밖에 없는데 ㅋㅋㅋ

    • Favicon of http://mamanim.tistory.com BlogIcon 경빈마마 2014.04.08 16:56 신고

      물엿은 안됩니다.
      차라리 당원(뉴수가)로 단맛을 살짝 내세요.
      너무 많이 넣으면 안되고 넣는둥 마는둥 넣으시고
      소금으로 국물간을 맞추고 익혀드십시요.

    • Favicon of http://koreacats.tistory.com BlogIcon 캣대디 2014.04.08 22:09 신고

      아 그렇군요. 친절한 답변 감사드려요. 이번 주말에 시도해봐야겠어요^^

    • Favicon of http://mamanim.tistory.com BlogIcon 경빈마마 2014.04.13 20:16 신고

      고맙습니다.
      꼭 성공하셔서 올려주십시요.

  2. BlogIcon 하쿠나마타타 2014.04.10 07:36 신고

    안그래도 더워지기 시작해서 열무냉면 생각이 간절했는데 레시피 감사합나다^^
    항상 좋은 레시피 올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식탁이 건강하게 풍성해졌어요 ♥♥

  3. Favicon of http://pili2.tistory.com BlogIcon 아베하레이나 2014.07.07 15:54 신고

    열무김치~ 넘 좋아하는건데~ 도전해봐야겠어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