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림 - 혼밥족을 위한 간단요리

 

 

자취생, 신혼부부, 햇가족,

혼밥족을 위한 간단요리

 

'무조림 반찬'

 

 

국물까지 달달하게 먹을수 있는

속편한 반찬 무조림.

 

 

 

 

 

 

조리법도 간단하고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착한 요리입니다.

 

 

 

 

 

 

 

 

 

-무조림재료-

 
동치미무 2개(한뼘 만한 크기)


물 5컵,진간장 3분의2컵,고춧가루2 숟가락,


설탕3숟가락,다짐마늘1숟가락 듬뿍,


다시멸치 똥깐것 20마리.대파 한뿌리.

-집에 다 있는 재료일 겁니다.-
큰 냄비 한 개.

 


 

 

 

집에 있는 재료로 뚝딱!

 

 

 

 

한뼘 길이의 작은 무 2개

요즘 나오는 동치미 무 두 개 구입하면 됩니다.

 

 

 

 

 

무조림 만드는 법

 

- 무는 깨끗하게 수세미로 씻는다.(껍질은 벗기지 않는게 좋다)

-큰 냄비에 양념을 다 넣습니다.
-무는 4토막 잘라 도톰하게 자릅니다.(1cm 두께 정도)

-냄비에 무를 넣고 센불에서 5분이상 끓입니다.

-5분 이상 끓이다 중불로 줄여 10분 이상 끓입니다.

-10분 이상 끓인뒤 약불에서 1시간 가까이 조려줍니다.

-마지막에 대파 송송 썰어넣고 마무리.

 

먹기 전에 뚝배기에 담아 한소큼

끓여 내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냄비에 양념을 다 넣었습니다.

 

 

 

 

 

 

무는 4토막 자릅니다.

 

 

 

 

 

 

1cm 정도 도톰하게 잘라줍니다.

 

 

 

 

 

 

국물이 자작 자작...

이 상태에서 끓여줍니다.

 

 

 

 

 

 

 

센불에서 5분 끓이다 중불로 줄여 10분이상 끓여요.

 

 

약불로 줄여 1시간 가까이 조려줍니다.

 

 

 

 

국물이 바닥까지 내려갈때까지 조려준뒤

마지막에 대파 송송 썰어넣어줍니다.

 

 

 

 

 

먹기 전에 뚝배기에 담아 한소큼

더 끓여내면 맛있게 먹을 수 있어요.

 

 

 

 

 

국물도 달달하고 시원하여 맛있어요.

밥 비벼 먹어도 좋아요.

 

 

 

 

 

달달 시원한 무조림

한 번 만들어 보세요.

 

5,000원도 안되는 돈으로

2 일 동안 푸짐하게 먹을수 있습니다.

 

 

 

 

 

 

 

 

제철 김치와 청국장 된장 주문은 마마님청국장

 

http://kongsarang.co.kr/main/index.php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SISO 2016.11.16 10:50 신고

    안녕하세요! 쏠쏠한 소셜 퍼포먼스마켓 시소(SISO) 입니다.

    로그인만 해도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얻을수 있는 기회입니다~


    쏠쏠한 소셜퍼포먼스 마켓 - SISO에서 소중한 파워 인플루언서 여러분들을 모시고 있습니다. 나의 SNS가 수익이 되는곳, SISO입니다!!

    현재 SISO에 소셜 로그인만 해도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커피를 증정해드리고 있습니다!!

    SISO에 회원가입해스타벅스 커피도 받고 여러가지 프로젝트도 업로드해 수익을 챙겨가세요!!

    http://si-so.co.kr/event/InfluencerEvent.html?utm_source=instagram&utm_medium=posting&utm_content=sisolauchingEvent&utm_campaign=siso_service 여기서 자세한 정보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문의 최 석민 매니저TEL : 070-4489-4755 / Mail : marketing@si-so.co.kr

  2. 2017.04.24 17:35

    비밀댓글입니다

경빈마마 입니다.


아침에 김밥 싸보셧어요?

거창한 김밥 말고 아주 간단한 재료로 있는밥에 돌돌 말은 김밥

묵은지 김밥입니다.


아이들은 햄이나 계란이 안들어가면 김밥이 아니라고 할까봐

시금치 얼른 데치고 계란지단 부치고 선물로 들어온 햄도 
끓는 물에 데쳐 넣었습니다.


주 메인재료는 역시 묵은지죠.




그리고 아이들이 다른것 먹지 않고 집에서 엄마가 해준 밥을 먹는 다는것은 

엄마에게도 아이들에게도 축복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족과 아이들이 있어 음식을 만들게 되고

하기 싫어도 재료를 구해 주방에서 동동거리게 되죠.


김밥 먹으면서 서운한 입맛을 무 멸치 조림으로 달랩니다.


그리고 마무리 하는 기분으로 이렇게 동치미 한 술 뜨고 말이죠.

아삭 아삭 씹히는 무맛도 일품이고 김밥의 부족한 맛을 동치미 무가 해결해 줍니다.


제철 식재료를 이용한 우리 음식을 아이들에게 많이 먹이고 싶습니다.

아이 친구들이 와도 쉽게 사줄수 있는 패스트 푸드 보다는 

이런 음식을 자주 만들어 주고 싶습니다.




작년 11월 말경에 담가 두었던 김장김치 마지막 한 통 남았어요.




그냥 머리 꽁다리만 자르고 먹어도 개운한 묵은지.

우리나라에만 잇는 아주 특별한 음식이죠.


제철 식재료 겨울 시금치는

안먹으면 너무 서운한 채소입니다.


이 시금치를 마음놓고 먹일수 있는 것도 김밥입니다.


뿌리까지 다듬어 데쳐 소금과 참기름 마늘에 무쳐둡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계란은 필수


우리집은 계란 한 판이면 후라이 5~6섯번만 하면 바닥납니다.

이렇게 게눈 감추듯 먹을수 있는 것도 아이들이 한 참 클때라서 그러겠죠.


물론 식구가 많은 것도 이유가 됩니다.



선물 들어온 햄도 길게 잘라 끓는 물에 데쳐줍니다.



계란지단과 햄 시금치 나물에 구운 김밥김에 밥통 밥까지 재료 준비 완성




묵은지 역시 길다랗게 잘라 물기만 짜주었습니다.

있는 그대로 먹여보기



밥을 깔고 재료 듬뿍 넣고 돌돌 말아 썰어줍니다.





간단하고 촌스럽지만 

제철 식재료에 영양도 듬뿍 속도 편안하지요.


빵 한조각에 우유도 좋지만 이렇게만 먹어도 아이 건강 걱정없어요.


비 내리는 금요일입니다.

저녁에 아이들과 김치김밥 한 번 싸드시는거 어떤가요?











마마님청국장 홈페이지에서 

팥죽 끓일 삶은 팥과 새알심쌀가루 판매하고 있습니다.




 

경빈마마의 청국장,된장,제철김치 구입 홈페이지 

- 마마님청국장 -

http://kongsarang.co.kr/main/index.php

 


 

 

 

경빈엄마 글에추천 한 방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겁니다.

 
  
     
 
상호명 : 마마님청국장 | 대표 : 윤광미 주소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번지 | 전화번호 : 010-3944-5344 | 전자우편주소 : ykm6958@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 : 128-12-82230 |사업자정보확인▶|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 호
 
 
 
경빈엄마 글에 추천 한 방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겁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Favicon of http://160cmkorea.tistory.com BlogIcon 달의남자 2012.12.14 10:04 신고

    맛있어보이네요 ㅎㅎ
    저는 아침에 주로 편의점에서 파는 김밥을 먹는데요.
    회사근처에서 이런 well made 김밥을 팔면 당장 사먹을듯 싶네요 ㅎㅎ

  2. Favicon of http://saygj.com BlogIcon 광주랑 2012.12.14 12:47 신고

    묵은지김밥! 묵은지의 그맛이 상상되서 그런지 저절로 군침이 도네요~
    잘보고갑니다 ^^

  3. Favicon of http://160cmkorea.tistory.com BlogIcon 달방울 2012.12.17 20:42 신고

    간단해보이지만 진짜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 김밥인 것 같아요..


경빈마마 입니다.

오늘이 드디어 수능입니다.
해마다 수능 보는 날 추웠는데 올해는 수능한파는 없을거란 예보입니다.

시험보느라 긴장하는 수험생들에게는 그나마 다행이다 싶습니다.
모두가 할수 있을 만큼 잘 치뤄주길 바랍니다.

요즘 짠지담고 동치미 담그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온가족이 무 밭에서 뒹굴고 있다고 해야 할까요?

또한 무청까지 삶아내려니 초겨울 날 찜질방이 따로 없습니다.
장작불 피고 남은 군불에 간간히 군고구마도 구워 먹고 커피도 마시고 
빵도 쪄먹어가며 힘든 몸과 마음 녹이고 있습니다.

이맘때 저희집 풍경은 뽑고 다듬고 씻고 절이고 삶아내는게 일이랍니다.
저는 중간 중간 밥하느라 정신이 없고요.

먹고 사는게 거저되는게 없는것 같아요.

김장들은 다 마무리 되고 계신지요?
저희는 12월 초 경부터 시작하려 합니다.

김장이 시작되면서 무가 한참 맛있습니다.
오늘은 무로 만든 간단요리 세 가지를 소개합니다.


무가 한 참 맛있을때 굴도 제철이지요.
무와 굴이 한데 어울려 더 맛있는 무굴생채.


멸치와 간장만으로도 훌륭한 밥반찬이 되는 무멸치조림.


먹기 좋게 썰은 무를 끓는 소금물에 살짝 데쳐 밀가루 반죽에 부쳐낸 무전입니다.
일하다 집어 먹으면 이만한 간식이 없지요.
그 구수함이 그대로 전해져 옵니다.


먼저 무굴생채 입니다.


텃밭에 심은 무가 지 맘대로 커서 들쑥 날쑥이지만 그 맛은 일품입니다.

작은 무 한 개, 굴 200그람,쪽파 두 세뿌리,고춧가루 1/3컵  , 깨소금 ,설탕,소금약간


무는 채를 썰어주고 간을 하지 말고 그대로 고춧가루를 넣어 버무려 줍니다.

혹시 김장하고 속이 남았다면 김장속을 넣어주고 고춧가루 빛깔을 보면서 고춧가루만 약간 더 첨가해주면 됩니다.
이때 미리 간을 보시고 소금을 넣어 간을 맞추고


씻어 물기를 뺀 생굴과 깨소금


파를 넣고 한 번 더 무쳐주면 됩니다.


쓱쓱 밥 비벼 먹어도 맛있고 아삭 아삭 씹히는 맛이 일품입니다.

시원한 굴 내음까지 밥 한그릇 뚝딱!
남자들은 막거리를 찾으니 어쩌면 좋나요.^^*



시원하고 맛있는 무굴생채 요즘 최고 맛있는 반찬입니다.

그 다음은 무 멸치 조림입니다.


텃밭에서 자란 풍신난 무 입니다.
폭우 속에서 이렇게라도 자라준게 고마울 뿐이죠.

단 ...다듬고 씻는 일이 장난아닙니다. ㅠㅠ

다시멸치 한 줌,자잘한 무 15섯개 정도,간장 반컵 ,고춧가루 두 숟가락,다진마을 1/3숟가락,설탕 반 숟가락, 물 2/3 대접


딱 크기가 요만합니다. 하지만 단단하기 그지 없어요.


먹기 좋게 썰은 무에 멸치를 넣고 양념장을 넣어주고요.


자작하니 물을 부어줍니다.
국물을 먹는게 아니라 무를 먹는 것이니 물을 많이 붓지 않아도 됩니다.

2/3 대접 정도의 물만 부어주어도 무에서 조려지면서 수분이 나와 잘 조려진답니다.


무가 말캉하니 익었을때 대파 한 뿌리 어슷하니 썰어 넣어주고 마무리 하세요.


무와 다시멸치의 만남 무멸치 조림입니다.
무의 단맛과 시원함이 어우러져 담백하고 개운한 반찬이 된답니다.



다음은 어머님이 좋아하시는 달콤한 무전입니다.


어른 주먹보다 더 큰 무 하나를 준비했습니다.

0.5센티 정도 썰어 주면 딱 좋습니다.
그렇다고 자를 가져다 대지 마시고요.
적당히 썰어주면 된답니다.



이렇게요.^^*


물 약간만 붓고 소금을 티스푼으로 하나 정도만 넣어주세요.


썰은 무를 넣고 살짝 익혀줍니다.


끓기 시작해서 2-3분이면 됩니다.
살캉거릴 정도로만 데쳐주듯  하시면 됩니다.


다른 반죽 필요없이 밀가루에 소금간만 하여 반죽을 약간 되직하게 해줍니다.


데쳐낸 무를 반죽옷을 입혀 노릇하니 구워만 주면 되는데
이 무전은 따뜻할때 바로 먹어야 맛있습니다.


어르신들 계신집에서는 이렇게 한 번 부쳐 드려보세요.
색다른 맛으로 즐길수 있는 무전입니다.


요즘 무가 너무 맛있을때 입니다.
맛있는 무로 맛있는 반찬 많이 해서 드세요.

제철 농산물 우리 몸에 좋습니다.
;
;
;
;
;
;
지금쯤 수험생들은 이른 잠을 깼지 싶어요.
수능 별거 아닙니다. 맘에 들지 않은 시험을 치루었더라도
또 다른 기회가 있고 내가 해야할 일들이 다른곳에서도 기다리고 있으니 너무 상심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수능생 여러분도 홧팅.


 
 

까꿍 ^.~* 반갑습니다.
경빈엄마 글에 추천 한 방 꾹!
    눌러주시면 복 많이 받으실겁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임현철 2010.11.18 06:55 신고

    정말 무가 맛있더군요.
    무 좋아하는 제게 딱입니다.

  2. Favicon of http://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2010.11.18 08:04 신고

    제가 좋아하는 무채와 새로운 무멸치조림과 무전...
    국물있는 음식으로는 소고기무국정도면 밥상에 무하나로 꽉 채울수 있겠는데요^^

  3. Favicon of http://unalpha.tistory.com BlogIcon 언알파 2010.11.18 08:09 신고

    ^^ 너무 맛나겠네요. 오늘도 맛있는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4. 최정 2010.11.18 11:56 신고

    오늘 무를 한번 생으로 먹어도 맛있을것 같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5. 꽃기린 2010.11.18 15:33 신고

    마마님, 오랫만입니다.
    안녕하시지요?
    인사도 못 드렸네요~
    무로 만드는 요리 너무 좋은데요.
    무굴생채도 조림도, 전까지 너무 맛나 보여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