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림 - 혼밥족을 위한 간단요리

 

 

자취생, 신혼부부, 햇가족,

혼밥족을 위한 간단요리

 

'무조림 반찬'

 

 

국물까지 달달하게 먹을수 있는

속편한 반찬 무조림.

 

 

 

 

 

 

조리법도 간단하고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착한 요리입니다.

 

 

 

 

 

 

 

 

 

-무조림재료-

 
동치미무 2개(한뼘 만한 크기)


물 5컵,진간장 3분의2컵,고춧가루2 숟가락,


설탕3숟가락,다짐마늘1숟가락 듬뿍,


다시멸치 똥깐것 20마리.대파 한뿌리.

-집에 다 있는 재료일 겁니다.-
큰 냄비 한 개.

 


 

 

 

집에 있는 재료로 뚝딱!

 

 

 

 

한뼘 길이의 작은 무 2개

요즘 나오는 동치미 무 두 개 구입하면 됩니다.

 

 

 

 

 

무조림 만드는 법

 

- 무는 깨끗하게 수세미로 씻는다.(껍질은 벗기지 않는게 좋다)

-큰 냄비에 양념을 다 넣습니다.
-무는 4토막 잘라 도톰하게 자릅니다.(1cm 두께 정도)

-냄비에 무를 넣고 센불에서 5분이상 끓입니다.

-5분 이상 끓이다 중불로 줄여 10분 이상 끓입니다.

-10분 이상 끓인뒤 약불에서 1시간 가까이 조려줍니다.

-마지막에 대파 송송 썰어넣고 마무리.

 

먹기 전에 뚝배기에 담아 한소큼

끓여 내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냄비에 양념을 다 넣었습니다.

 

 

 

 

 

 

무는 4토막 자릅니다.

 

 

 

 

 

 

1cm 정도 도톰하게 잘라줍니다.

 

 

 

 

 

 

국물이 자작 자작...

이 상태에서 끓여줍니다.

 

 

 

 

 

 

 

센불에서 5분 끓이다 중불로 줄여 10분이상 끓여요.

 

 

약불로 줄여 1시간 가까이 조려줍니다.

 

 

 

 

국물이 바닥까지 내려갈때까지 조려준뒤

마지막에 대파 송송 썰어넣어줍니다.

 

 

 

 

 

먹기 전에 뚝배기에 담아 한소큼

더 끓여내면 맛있게 먹을 수 있어요.

 

 

 

 

 

국물도 달달하고 시원하여 맛있어요.

밥 비벼 먹어도 좋아요.

 

 

 

 

 

달달 시원한 무조림

한 번 만들어 보세요.

 

5,000원도 안되는 돈으로

2 일 동안 푸짐하게 먹을수 있습니다.

 

 

 

 

 

 

 

 

제철 김치와 청국장 된장 주문은 마마님청국장

 

http://kongsarang.co.kr/main/index.php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SISO 2016.11.16 10:50 신고

    안녕하세요! 쏠쏠한 소셜 퍼포먼스마켓 시소(SISO) 입니다.

    로그인만 해도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얻을수 있는 기회입니다~


    쏠쏠한 소셜퍼포먼스 마켓 - SISO에서 소중한 파워 인플루언서 여러분들을 모시고 있습니다. 나의 SNS가 수익이 되는곳, SISO입니다!!

    현재 SISO에 소셜 로그인만 해도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커피를 증정해드리고 있습니다!!

    SISO에 회원가입해스타벅스 커피도 받고 여러가지 프로젝트도 업로드해 수익을 챙겨가세요!!

    http://si-so.co.kr/event/InfluencerEvent.html?utm_source=instagram&utm_medium=posting&utm_content=sisolauchingEvent&utm_campaign=siso_service 여기서 자세한 정보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문의 최 석민 매니저TEL : 070-4489-4755 / Mail : marketing@si-so.co.kr

  2. 2017.04.24 17:35

    비밀댓글입니다

경빈마마 입니다.

 

아침 드셨지요?

 

여전히 날씨는 춤고 수도꼭지 열어놓은 곳에는 빙판길이라

비료포대 깔고 썰매 타고 되겠어요.

 

마지막 김장을 끝내고 나니 마음이 가벼워졌습니다.

이제서야 2012년을 마무리한 느낌이예요.

 

날씨만 허락한다면 김장을 한 번 더 하고 싶다는 생각입니다.

늦게 김장하니 살짝 언듯 만듯한 배추가 그렇게 달달하더군요.

굴김치도 왜 그렇게 맛있던지.

한참 김장시절때 맛있는줄 모르고 먹다가 뒤늦게 버무린 굴김치는 그야말로 꿀맛입니다.

 

삼겹살 구워 갓 버무린 굴김치에 싸먹으니 어느 외식자리보다 훌륭합니다.

 

오늘 아침 밥상입니다.

 

 

이렇게만 밥을 먹어도 겨울이 따숩겠죠?

 

익힌 총각김치와 배추김치 무로 만든 반찬 2가지 무생채와 무나물 간장에 마른김 멸치볶음과 콩나물 국이 전부이지만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이정도 밥상이면 되지 않을까요?

 

경빈네 아침 밥상입니다.

 

 

 

 

 

미더덕 아니 만득이라고 하죠.

 

미더덕보다 가격도 싸고 맛있습니다.

만득이 한 팩 콩나물 한 봉지면 아침에 따뜻하고 시원한 국 한그릇 먹을수 있어요.

 

미더덕 콩나물국 끓이는 법:

-콩나물과 같은 동량의 물을 먼저 팔팔 끓입니다.

-씻은 콩나물과 미더덕을 함께 넣어 2분만 끓여줍니다.

-마늘과 소금 액젓 또는 간장으로 간을 하고 고춧가루를 조금 넣고 파만 썰어주면 됩니다.

 

 

 

                                                           

 미더덕                                                                                                      만득이

 

미더덕은 겉껍질이 부드럽고 말랑하며 색이 약간 불고        만득이는 겉껍질이 약간 단단하고 씹는맛이 질길수도 있어요.

                                                                                하지만 국물맛을 내는내는 아무런 지장이 없습니다.

 

 

무나물 입니다.

 

요즘은 제주무가 많이 나오고 있어요.

달달하면서도 부드러운게 제주무의 특징이고 씻어 나오니 우리 주부들이 한결 조리하기 수월합니다.

 

무나물 볶는법:

-무채를 썰어 살짝 소금에 절여둡니다.

-달궈진 팬에 들기름과 식용유 반반 두르고 살짝 볶아줍니다.

-수분이 생기면 마늘과 생들깨가루 파를 넣고 한 번더 볶아준뒤 마지막 소금간을 해줍니다.

 

속이 편하고 부드러워 누구나 좋아하는 나물이죠.

 

기름냄새가 싫다면

소금에 절인 무채를 쌀뜨물 넣고 들깨가루와 마늘만 넣고 자작하게 볶아주면 됩니다.

 

 

잔멸치 볶음입니다.

 

꽈리고추가 비싸서 몇 개 넣지 못합니다.

있는 멸치 이용하여 달콤하게 볶아주면 맛있는 밑반찬이죠.

 

잔멸치 꽈리고추볶음-

꽈리고추는 끓는 소금물에 데쳐줍니다.

멸치를 살짝 볶아주고 간장과 식용유를 넣고 센불에 달달 볶다가 데친 꽈리고추를 넣어주세요.

설탕 조금 올리고당 파 마늘을 넣고 마무리 하면 됩니다.

 

 

굴겉절이야 다 아시겠지만

배추를 삼삼하게 절인뒤 쭉쭉 찢어 김치 양념에 버무리다

(고춧가루 설탕 마늘 액젓과 새우젓 파 갓 무생채 넣고 버무리세요)

마지막에 굴만 넣어주면 되죠.

 

 

 

알타리가 익어 맛이 좋아요.

겨우내 먹어도 맛있는 알타리 김치

 

 

제주무로 담근 무생채 입니다.

 

 

겨울에 간장양념만 있으면 뭐든 해먹을수 있어요.

 

대파가 달달하니 비싼 쪽파 보다는 대파가 훨씬 낫습니다.

간장양념에 깨소금 참기름만 있으면 밥 비벼 먹어도 맛있죠.

 

그리고 마른김 하나만 땡!

 

어때요?

 

고기 반찬이 없어 서운한가요?

 

집에 있는 재료 이용하여 밥 맛있게 먹어요.

겨울 이겨나가기 밥상으로부터 시작됩니다.

 

시원하고 따뜻한 겨울밥상이야기는 계속이어집니다.

 

 

 

 

 

 

 

 

 

경빈마마의 청국장,된장,제철김치 구입 홈페이지 

- 마마님청국장 -

http://kongsarang.co.kr/main/index.php

 

 겨울철 먹거리 마마님청국장에서 주문하세요.

 

 

 

 

 

 

경빈엄마 글에추천 한 방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겁니다.

 
  
     
 
상호명 : 마마님청국장 | 대표 : 윤광미 주소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번지 | 전화번호 : 010-3944-5344 | 전자우편주소 : ykm6958@hanmail.net |사업자등록번호 : 128-12-82230 |사업자정보확인▶|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 호
 
 
 
경빈엄마 글에 추천 한 방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겁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3.01.06 23:35 신고

    맛있는 밥상 잘 먹고 가요.ㅎㅎ


경빈마마 입니다.

드디어 텃밭의 무를 다 뽑았습니다.
올해는 서둘러 일을 시작해서 춥기전에 마무리가 되어 얼마나 마음이 홀가분한지 모릅니다.
밭일이라는게 적든 많든 일이 힘들고 힘을 써야 하는 일이기에 남자들은 막걸리 한 잔
여자들은 부침개 한 장이면 최고의 간식이 됩니다.

오늘은 무 뽑는 날 최고의 맛있는 간식으로 무전을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방금 부쳐낸 무전에 막걸리 한 잔 드셔도 좋을듯 싶습니다.

어제도 잠깐 지인의 집에서 점심을 먹었는데 경상도 부부라 그런지 역시
배추전이 나오더라구요. 처음 먹어본 사람들은 먹을수록 고소하고 맛있다고 젓가락
오가기 바쁘더군요. "다음엔 무전도 한 번 드셔보세요. 정말 고소하고 담백해요!." 라고
말했더니 "무전도 있어요? 한번도 먹어보질 않아 무슨 맛일지 상상이 안가요~." 그러더군요.

그래서 혹시나 모르시는 그 누군가를 위해 무전을 다시한 번 올려봅니다.


어른 주먹보다 큰 무가 제일 맛있어요.
동치미 무라고 하지요. 11월 중순경에 동치미를 담급니다.

무전을 부쳐 김발위에 올려 놓았습니다.
사실 먹기 바빠 이렇게 올릴시간도 없지만 사진을 담아야 하기에 잠깐 올려봅니다.


바로 접시에 담는 것 보다 바람 통하는 채반이나 소쿠리에 올려 먹어야 기름기도 빠지고 좋겠죠.
정말 담백하고 맛있어요.


조금 큰 무들은 짠지를 담갔습니다.
지금 소금물에 담가 두었으니 이번주에 고추씨 뿌려가며 다시 절여두어야 합니다.


조금 자잘한 무는 알타리 김치로 담가두었습니다.
무청 잎이 얼마나 실한지 김치 담기 전인데도 맛있어 보여요.


조금 큰듯해도 통채로 담가 익혀 먹으면 죽음의 맛입니다.^^



무청 우거지는 밭에서 따로 분리해서 바로 삶으려고 해요.


보약같은 가을 건강 먹을거리 무청 우거지!
이 우거지 삶는 일이 보통일이 아닙니다.


무를 씻는 일도 장난이 아니죠.
허나 바로 뽑은 무는 수세미만 가져다 대어도 슬슬 잘 씻깁니다.


내년 3월 말이나 4월초 맛있는 무짠지로 탄생될 무들입니다.


이렇게 깨끗하게 씻겨져 통으로 담겨지고 소금물을 부어 3-4일간 절여두었다 다시 건져 소금과 고추씨를 뿌려
두는 거랍니다.


우거지는 이렇게 폭~~폭 ~~삶는거구요.



무청 우거지 삶으면서 자연 촌시런 얼굴에 우거지찜질도 한 번 하고요.^^;;;


자 이제 이 맛있는 무로 무전을 만들 차례입니다.
0.5cm 정도의 두께로 모양대로 썰어주면 됩니다.


그렇다고 자로 재지 마세요.
그냥 그 두께의 느낌으로 썰어주시면 됩니다.

너무 얇으면 씹히는 맛이 덜하고
너무 두꺼우면 익히는데 시간 걸리므로 그 정도 두께가 좋다는 겁니다.


무 1개만 썰어 부쳐도 얼마나 양이 많은지 몰라요.
따뜻할때 바로 먹어야 맛있는 무전 입니다.


밥 숟가락으로 2/3 정도 양의 소금을 넣고 물을 팔팔 끓입니다.

물은 대충 썰어 놓은 무의 양을 가름하여 잠길정도만 되면 되요.




끓는 물에 썰어 놓은 무를 넣고 2분 정도 두었다 얼른 건져냅니다.
약간 하얀색이 투명색으로 바뀌기 전에 얼른 건져야 합니다.





소금물에 간도 배이고 수분도 빠지므로 전부칠때 시간도 절약되고 맛도 훨씬 좋습니다.



밀가루 반죽에 또는 (부침가루 반죽)을 하고 후추를 약간 넣어주면 되요.


데친 무를 넣어 반죽옷을 묻혀준 뒤


달궈진 팬에 기름을 두르고 노릇하게 부쳐주면 됩니다.
쉽죠?

간단하고요.
그리고 맛도 좋아요.

혹시 여자 손님들이나 어르신 밥상을 차려야 할때 살짝 내 놓아 보세요.
아마 칭찬 받으실 겁니다.


전을 부치면 일단 소쿠리에 꺼내 놓았다 접시에 담아야 기름기도 빠지고 좋다고 합니다.




무 뽑는 날 맛있게 먹는 간식!

또는 뭔가 허전하고 먹고 싶은 것이 있을때 무 하나로 푸짐하고 담백 깔끔한 무전 한 번 부쳐 보세요.
그 맛에 반해 또 해먹고 싶을지 모릅니다.

일단 가격이 너무 착하잖아요!!!

제철 우리 농산물 무와 무청은 밥상위의 보약입니다.





 
 

까꿍 ^.~* 반갑습니다.
경빈엄마 글에 추천 한 방 꾹!
    눌러주시면 복 많이 받으실겁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Favicon of http://garden0817.tistory.com BlogIcon gardenland 2011.10.29 08:19 신고

    무전은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ㅎ
    잘보고갑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01195077236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1.10.29 16:03 신고

    맛있게 보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