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은 추억이고 고향이다.

 

 

동치미 된장국

 

 

 

몇 일 전 고객님으로 부터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어요.

 

"마마님 예전에 친정어머니가 끓여주셨던 동치미 된장국.

전라도에선 싱건지라고 했는데 그 싱건지 된장국

먹고 싶어 동치미 구하려는데 구하기가 힘들어요.

딱 이맘때 끓여주셨거든요.뒤져봐도 없는데 혹시 동치미 무만

구입 할 수 있을까요?"  라고.

 

"알죠 그 맛을. 저희 어머니도 그렇게 끓여 주셨어요.

가끔 저도 그렇게 국 끓여 먹습니다. 동치미 무가 조금 얼긴 했어도

먹는덴 지장 없어요 조금 보내드릴까요?."

라고 했더니 너무나 좋아한다.

 

음식 추억 떠올리며 어머니 이야기를

같이 나눌 수 있어 좋습니다.

 

 

그리고 그런 먹을거리를 찾아주는게 고맙기까지 합니다.

 

 

 

 

 

 

 

 

3 월이면 파릇한 봄나물에 밀려 

밥상에서 멀어지는 동치미 무.

 

이 동치미 무를 친정어머니는 지짐으로

국으로 만들어 밥상 한켠을 가득 채웠었죠.

 

어렸을땐 아무 생각없이 먹었지만

50 중반을 넘어가며 그리운 음식으로 남았어요.

 

 

 

 

 

봄에 먹는 동치미는 약간 짭쪼롬하게 담가

물에 울궈서 먹거나 생수를 희석해서 먹는데요?

아무래도 봄이 되면 덜 먹게 되는건 어쩔 수 없어요.

 

짠 동치미 무는 찬물에 담가 우리거나

빠르게 먹고 싶으면 채썰어 물에 담그면 되요.

 

 

아무 재료도 넣지 않고

된장과 쌀뜨물에만 끓였던 동치미 된장국.

 

저는 멸치육수에 끓여봤습니다.

 

 

이 국물의 특징은 된장을 많이 풀지 않고

된장 기 만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다시마가  있는데 깜빡 했어요.

건표고 ~4개, 다시멸치 10 마리 정도 준비했어요.

 

 

 

 

 

동치미 무는 채썰어줍니다.

오른손이 안보이는 건 사진 촬영중이라 그럽니다.^^

 

 

 

 

 

마음이 바쁘면 채썰기도 삐뚤빼뚤

맛만 있음 되죠 뭐^^

 

 

 

 

 

건표고가 들어가니 향이 좋네요.

보글 보글 다시물이 끓기 시작...

다시마는 나중에 넣었죠.

 

 

 

 

 

 

멸치만 건져내고 된장을 풀어줍니다.

콩 건더기 없이 맑게 끓이려 걸렀어요.

 

친정어머니는 그냥 하세요.

 

 

 

 

동치미 무채 넣고 끓이기 시작..

 

 

 

 

 

 

 

 

육수 넉넉히 잡아 손톱만큼 내려가게

끓여줍니다. 이렇게 끓여도 동치미 무는 아삭거린다는거.

 

 

마늘 조금 넣고요.

기호에 따라 고춧가루도 넣어요.

 

 

 

 

 

있는 파 송송 썰어 넣었어요.

 

싱거우면 간장이나 소금으로 하지만

어즈간하면 삼삼하게 드시는게 좋아요.

 

 

 

 

 

별다른 재료 없이 끓여낸 동치미 된장국.

 

고향의 어머니가 그리워지는 추억의 음식입니다.

 

 

냉장고 한켠에 울고 있는 동치미 구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Favicon of http://ppoyayj.tistory.com BlogIcon 쑤기언니 2016.03.06 10:00 신고

    아~~~독특한 된장국인데요,,
    동치미로 끓일 생각은 못한,,, 고향이 기리워지는 엄마의 손맛~
    느껴보고 싶어요,

    • Favicon of http://mamanim.tistory.com BlogIcon 경빈마마 2016.03.08 17:22 신고

      네에 친정어머니에게 배운 겁니다.나이드니 어느새 친정어머니 음식을 하고 있더라구요

  2. 2016.09.20 21:33

    비밀댓글입니다

  3. 지현 2017.02.16 00:16 신고

    저희엄마가 끓여주시던 싱건지국!ㅋㅋ 저도낼해먹으려구요^^ 인터넷검색에 딱하나뜨네요ㅎ

 

 

 

 

 

 

 

동치미 무가 많이 남을때가 있어요.

 

남은 동치미 무로 단무지 대신 김밥에 넣어도 되고

채썰어 무쳐 먹어도 되고, 아이들 치킨이나 피자 햄버거 먹을때도

소화제 간식으로 딱 입니다.

 

한 상 차렸지만 모두 동치미 무 입니다.

 

 

 

 

 

 

 

동치미 무를 채썰어 국물에 파와 깨소금 고춧가루만 넣으면

이가 약하신 어른들이 먹기 좋아요.

 

 

 

 

 

 

아이들이나 남편에게는 나박하게 썰어 내 놓으면 좋고요.

 

 

 

 

 

 

 

치킨이나 피자, 햄버거, 또는 고구마 먹을때

간식으로 내 놓으면 최곱니다.

 

소화제도 되고요.

 

 

 

 

 

한 접시 썰어 놨는데

이야기 하면서 다 먹게 되더라구요.

 

 

 

 

 

동치미 채무침.

 

동치미 무 채썰어 고춧가루와 설탕 깨소금 마늘만 넣고

조물 조물 무치면 되요.

 

 

 

 

 

새콤달콤 아삭한 맛이 일품입니다.

 

 

 

 

 

 

동치미 먹다가 이 정도 남았을때

굴러다니기 일쑤!

 

 

 

 

 

 

 

 

 

동치미 무를 모양대로 썰어 주세요.

 

 

 

 

 

 

 

그대로 가늘게 썰어줍니다.

 

 

 

 

 

채썰어 주세요.

 

 

 

 

4가지 모양으로 썰어두었어요.

 

 

 

 

 

반은 설탕과 고춧가루 파 마늘 넣어 주세요.

 

 

 

 

 

 

 

조물 조물 무치면 되요.

 

여기에 밥 비벼먹거나

동치미 비빔국수나 동치미 국수 말아

 먹음 정말 맛있답니다.

 

 

 

 

 

 

채썬 동치미 무에는 고춧가루와 깨소금 파 송송 썰어넣고

국물만 부어주세요.

 

 

 

 

 

동치미 무를 약간 도톰하게 썰어 접시에 담아 내 놓으세요.

반찬처럼 먹어도 됩니다.

 

 

 

동치미 맛있게 먹는 법 4 가지.

 

남은 동치미 무로 1월 밥상 맛있게 차려보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1월 중순 김장 전 미리 담가 먹는 겨울 김치 동치미.

 25일 자연숙성을 거쳐 12월 초 오픈했다.

 

어제.

날씨가 춥긴 추웠던가 보다.

 동치미 국물에 살얼음이 동동 얼었지 않은가?

 

올해는 날이 따뜻해 동치미 살얼음을 구경 못할 줄 알았다.

어찌나 반갑던지.

 

이 또한 자연이 준 특별한 선물이다.

 

답답한 속을 뻥 뚫어줄 시원한 동치미.

 

 

김치 하나에 외로움과 힘듬을 이길 수 있다는걸!

 

 

그래서 요즘 해외 배송도 많이 한다.

 

 일 때문에 남편따라 해외로 간 새댁이

임신해서 제일 먹고 싶었던게 동치미 였다고.

물어 물어 주문을 한적이 있다.

 

그 마음 알기에 떨리는 마음으로 동치미를 보냈다.

출렁 거리는 국물 흐르지 않게 2 중  3 중 포장을 했다.

무사히 도착. 고맙다는 연락도 받았다.

 

 동치미 먹고 아이 잘 낳았으리라.

 

 

한국이 그리운 교표.

 

어머니가 그리워 동치미를 먹고 싶다고 했다.

 

추운 겨울 한국에서만 맛볼 수 있는 특별한 김치 동치미.

그들에게 동치미는 음식이 아니라 추억이고 그리움이리라.

 

 

 

어려웠던 시절 어머니는 김치를 무던히도 많이 담갔었다.

그 중에 하나 바로 이 동치미.

 

 먹을 것 변변치 않았던 그 시절엔

동치미와 김치만 많아도 부자된 기분이였다.

 

지금 아이들이 들으면 우스운 이야기지만 말이다.

 

 

 

 

 

 

올해 동치미는 천수무 라는 단단한 무로 동치미를 담갔다.

동치미 담글때 제일 어려운게 소금 국물을 만드는 것.

 

너무 짜도 맛없고, 너무 싱거워도 금새 물러 시어버린다.

그리고 때를 맞춰 먹어야 제 맛 나는게 동치미다.

 

약간 짜다 싶게 담가 생수를 희석해 먹는게 좋다.

 

 

 

 

 

 

 

시원한 동치미 국수가 생각날 정도.

따뜻한 방에서 시원한 동치미 국수 먹는 맛이란?

 

주말에 아이들 김밥 좀 싸줘야 겠다.

 

 

 

 

 

 

 

쪽파.삭힌고추, 생강.마늘.배,양파,대나무 잎

이 모든 것들이 동치미를 완성해 준다.

 

 

 

 

 

 

 

채썰어 깨소금과 참기름 고춧가루 넣고 무칠까보다.

밥 비벼 먹으면 얼마나 맛있다고.

 

 

 

 

 

겉면이 살짝 얼기도 했지만 뚝 잘라 먹으니 아삭하니 맛있다.

 

 

 

 

 

 

동치미 얼음과자다.^^

 

 

 

 

 

 

추석 지나고 담근 삭힌 고추

겨울 동치미를 먹기 위해 초 가을 부터 부재료 준비한다.

 

 

 

 

 

우리 아이들도 이 맛을 안다.

 

바깥 음식 먹으면서 집밥 집밥 노래 부르는 이유.

 

할수 없이 먹지만 먹고 나면 꼭 탈이 난다는 큰 아이.

어렸을때 부터 제철 김치와 음식을 먹고 자라서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