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중순 김장 전 미리 담가 먹는 겨울 김치 동치미.

 25일 자연숙성을 거쳐 12월 초 오픈했다.

 

어제.

날씨가 춥긴 추웠던가 보다.

 동치미 국물에 살얼음이 동동 얼었지 않은가?

 

올해는 날이 따뜻해 동치미 살얼음을 구경 못할 줄 알았다.

어찌나 반갑던지.

 

이 또한 자연이 준 특별한 선물이다.

 

답답한 속을 뻥 뚫어줄 시원한 동치미.

 

 

김치 하나에 외로움과 힘듬을 이길 수 있다는걸!

 

 

그래서 요즘 해외 배송도 많이 한다.

 

 일 때문에 남편따라 해외로 간 새댁이

임신해서 제일 먹고 싶었던게 동치미 였다고.

물어 물어 주문을 한적이 있다.

 

그 마음 알기에 떨리는 마음으로 동치미를 보냈다.

출렁 거리는 국물 흐르지 않게 2 중  3 중 포장을 했다.

무사히 도착. 고맙다는 연락도 받았다.

 

 동치미 먹고 아이 잘 낳았으리라.

 

 

한국이 그리운 교표.

 

어머니가 그리워 동치미를 먹고 싶다고 했다.

 

추운 겨울 한국에서만 맛볼 수 있는 특별한 김치 동치미.

그들에게 동치미는 음식이 아니라 추억이고 그리움이리라.

 

 

 

어려웠던 시절 어머니는 김치를 무던히도 많이 담갔었다.

그 중에 하나 바로 이 동치미.

 

 먹을 것 변변치 않았던 그 시절엔

동치미와 김치만 많아도 부자된 기분이였다.

 

지금 아이들이 들으면 우스운 이야기지만 말이다.

 

 

 

 

 

 

올해 동치미는 천수무 라는 단단한 무로 동치미를 담갔다.

동치미 담글때 제일 어려운게 소금 국물을 만드는 것.

 

너무 짜도 맛없고, 너무 싱거워도 금새 물러 시어버린다.

그리고 때를 맞춰 먹어야 제 맛 나는게 동치미다.

 

약간 짜다 싶게 담가 생수를 희석해 먹는게 좋다.

 

 

 

 

 

 

 

시원한 동치미 국수가 생각날 정도.

따뜻한 방에서 시원한 동치미 국수 먹는 맛이란?

 

주말에 아이들 김밥 좀 싸줘야 겠다.

 

 

 

 

 

 

 

쪽파.삭힌고추, 생강.마늘.배,양파,대나무 잎

이 모든 것들이 동치미를 완성해 준다.

 

 

 

 

 

 

 

채썰어 깨소금과 참기름 고춧가루 넣고 무칠까보다.

밥 비벼 먹으면 얼마나 맛있다고.

 

 

 

 

 

겉면이 살짝 얼기도 했지만 뚝 잘라 먹으니 아삭하니 맛있다.

 

 

 

 

 

 

동치미 얼음과자다.^^

 

 

 

 

 

 

추석 지나고 담근 삭힌 고추

겨울 동치미를 먹기 위해 초 가을 부터 부재료 준비한다.

 

 

 

 

 

우리 아이들도 이 맛을 안다.

 

바깥 음식 먹으면서 집밥 집밥 노래 부르는 이유.

 

할수 없이 먹지만 먹고 나면 꼭 탈이 난다는 큰 아이.

어렸을때 부터 제철 김치와 음식을 먹고 자라서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간단하게 담가 먹는 고은정 선생님의 백김치.

1 주일 ~10 일 정도 숙성시키니 시원합니다.


무와 배추 배,사과,쪽파 등 기본재료만 가지고 담근

깔끔하고 맛있는 백김치 







고은정 선생님의 말로는 너무 쉽게 담가 미안한 김치라고 말했다.









쭉 찢어 고기랑 함께 먹으면 좋겠다.










배추 4포기 절임. 무 1개, 쪽파 한 줌. 마늘 20알 정도.생강 1톨. 사과2개, 배1개, 소금물 10kg, 소금 1컵




절임배추 4포기는 씻어 물기 뺀다.







물  10 kg, 소금 200 g  희석합니다.








대파는  10 cm 썰어주고 마늘은 편썰어 준다.








생강도 편썰어준다. 무는 도톰하게 4 cm 정도 썰어준다.










배와 사과도 가운데 씨를 빼주고 4~6 등분 썰어 준다.







배추 한 켜, 양념 한 켜 담는다.









같은 방법으로 배추,양념,무 배추 양념 무 순으로 넣어준다.











마지막에 모든 재료 넣고 배추로 덮어준다.











희석한 소금물을 부어준다.










우거지로 덮어준다.









우거지를 덮어 공기 접촉을 막아 백김치 맛을 더해주는 역활을 합니다.







완성된 백김치 시원한 곳에서 1주일 정도 숙성시킵니다.









숙성된 백김치







너무 쉽고 간단한 백김치 담그기

고은정 선생님표 입니다.





고은정 선생님은 ...

전통장과 약선요리 전문가로 약선식생활연구센터 대표다.

전북 남원에 있는 집과 작업실에서의 일과를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식생활강의를 하고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BlogIcon 닥터뱃사공 2016.04.03 08:35 신고

    정말 간단하고 맛나보이네요. 그런데 절임배추는 어떻게 하셨어요? 배추 절이는게 젤 힘들더라구요ㅠㅜ








마마님청국장에서 친환경 여린 열무로 담근 김치를 이벤트 합니다.



엊그제 농업인 친구에게 메세지가 왔어요.

'"경빈마마 농장에 한 번 와볼래요?."


라는 메세지가 왔어요. 무슨 일이냐 물으니 

농장에 와서 어린 열무를 봐달라는 거였어요.










농장에 가보니 정말 여린 열무가 빼곡하게 자라있더라구요.


이 작물을 빨리 뽑아야 다른 작물을 심을수 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다른 작물을 심어 시장에 먼저 출하를 해야 

제 값을 받을 수 있거든요. 농가에서 작물을 어떤걸 심느냐는

한 농가의 1 년 농사를 좌지우지 하게 되는 겁니다.


1년 농사를 망칠수도 있고 

잘되면 농협에서 빌린 대출금도 조금이라도 갚을 수 있을지도 모르죠.


농사가 한 번 잘못되면 악순환이 되어 농가가 힘들어지는 것은 비일비재 하죠.









농장에 가면 가장자리로 비닐을 덮어 여린 열무를 키웁니다.

찬바람이 불거나 해가 떨어지면 다시 비닐을 덮어줍니다.








내 손으로 두뺨 정도 길이 정도 되는데

뿌리도 얇시리해서 다듬을 것도 없이 잘라야 할것 같아요.








여리디 여린 친환경 열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인증 인증번호 제 10-09-3-40 

친환경 열무 인증번호 입니다.


농업인 친구가 막 자랑해 달래요^^






열무가 싱싱하면 수분이 살아있어 똑똑 부러져요.








이 열무로 길게 담가 이벤트 합니다.








뿌리만 자른 열무입니다.













달래된장찌개 끓여 잘 익힌 열무김치랑 밥 비벼 먹으면 최고입니다.










2kg 13,000원 (택배비 3,000원 별도)








홈페이지에서도 주문가능합니다.


http://kongsarang.co.kr/main/index.php?page=item_detail&side=no&item_no=84

친환경 열무김치 이벤트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