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밑반찬 오이지.

 

오롯이 소금물과 고추씨만 들어갔어요.

 

오이지에 고추씨를 뿌려 숙성시켜 더 칼칼하고 맛있어요.

노랗게 익은 오이지로 밥상 한 번 차려보실래요?

 

 

 

 

 

고추씨 넣은 오이지.

 

소금물에 둥둥 떠다니는 고추씨가

노란 오이지와 제법 잘 어울리네요.

 

처음 경기도로 이사왔을때

아마 여름이였을 겁니다.

 

노랗게 삭힌 오이를 숭숭 썰어 생수 희석해

먹는 모습이 그렇게 신기했어요.

 

따라서 한 번 먹어봤더니 아무맛도 안나고

오이 익은냄새와 약간 밍밍한 맛이

무슨 맛인가 했었죠.

 

아랫지방에서는 무와 오이를 소금에

절여 먹지는 않기에 제겐 생소한 먹거리였어요.

 

 

그런데... 지금은 제가 그 오이지 반찬을 좋아하니

이젠 흉볼 처지도 못됩니다.^^

 

 

 

 

 

 

 

 

 

 

 

 

 

밍기적 거리고 있을 무렵 고객이 먼저

전화 하셔선 "마마님오이지 언제 나오나요?." 라고 말을 합니다.

 

 

말돈이 되든 안되는 노랗게 익은 걸 좋아하니

저도 모르게 노란 오이지가 좋아졌어요.

 

 

 

 

 

 

오이 하면 아우네오이

아우네 오이 하면 오이 품질도

알아주는 것 같습니다.

 

 

 

 

 

끓는 소금물에 고추씨를 조금넣고 소금을

넣어 한소큼 끓여요

 

 

 

 

어느 정도 숙성이 되었을때 오이를 건져줍니다.

 

 

 

 

 

 

 

 

큰 통에 담으면서 고추씨 한 켜

소금 한 켜 더 뿌려주면서 마감합니다.

 

 

 

 

 

고추씨 켜켜이 넣다보니 누가 저보고

왜 넣느냐 묻더라고요.

 

당연히 맛있으려고!! 라고

 

대답해 줍니다다.

 

 

 

 

 

 

데친 오이 위로 끓는 소금물을 부어줍니다.

 

 

 

 

 

하루만 지나도 이렇게 노랗습니다.

제대로 숙성시키려면 숙소에서 5개 놓고요.

 

 

2키로는 미리 준비해 두겠습니다.

 

 

 

 

오이지는 담그는 것보다 괸리가 어렵습니다.

 

 

뜨지않게 해야 변질되지 않는다죠.

 

 

 

 

 

 

마마님표 고추씨 오이지

오픈했습니다.

 

오이지 구매하세요.

 

 

 

 

 

http://kongsarang.co.kr/main/index.php

마마님청국장 오이지 들여가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