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밥상으로 부터 온다.

 

봄이 되면 봄김치 부터 찾게 되는데요?

 

설이 지나면서 김장김치가 물리고

푸릇한 풋김치가 먹고 싶은건 어쩔 수 없습니다.

 

이럴때 열무김치 만한 봄김치가 없습니다.

 

 

 

 

 

 

 

오랜만에 열무농장 다녀왔어요.

한 겨울 잘 자란 열무를 보니 어찌나 반갑던지.

 


"오랜만에 왔습니다. 안녕하세요?"

아주머니들에게 인사를 하니 반가이 맞아줍니다.

 


"와! 잘 컸네요. 맛있겠다. 이 추위에 이렇게 잘 컸대요?."

라고 호들갑 떨었더니

 


주인 아주머니

"200 만원짜리 이불 봤나? 비싼 이불 덮어줬으니

이렇게 크지 그냥 크나?." 자랑스러운 듯 큰 소리로

작은 비닐 하우스를 가리킵니다.

 


하우스 안에 열무 키에 맞춰 다시 비닐 하우스를

씌운 걸 이불이라고 하더군요.

 


어쨌건 7~80 여동 가까운 하우스 안에

열무나 얼갈이 키우는 것을 보면 입이 떡 벌어집니다.

 

 

 

일산열무는 계절에 따라 자라는 기간이 다른데요?

겨울엔 60 일 정도 봄과 가을엔 40 여일 정도

여름엔 20일에서 25 일 정도 걸린다 하죠.

 


그래서 요즘 나오는 열무는 60일 가까이 자란 열무라

줄기 식감이 더 좋다는 겁니다.

 


여름엔 더위 타느라 열무김치 소비가 많을 수 밖에 없고요.

요즘엔 햇김치 맛이 입맛을 확 살려준다는 거죠.

 

땅의 성질이 열무 자라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주어

일산 열무의 명성이 자자하다고 볼 수 있어요.

 

 

뿌리가 적당히 자라고 줄기와 잎도 색깔이 좋은 걸 보면

딱 봐도 연한 열무인지 알수 있습니다.

 

김치의 맛은 역시 재료의 맛.

 


 

 

 

 

 


열무 단을 묶는 할머니들 또는 아주머니들 손놀림이 자동입니다.

 

열무 끈 위에 열무를 가지런히 올려

일정한 무게가 나오도록 단을 묶어준답니다.


일정한 무게로 묶어지는 열무가 신기할 따름.

쉬워 보이지만 절대 쉽지 않은 작업입니다.

 

 

 

 

 

 

 

 

 

경매 시장으로 가기 위해 살짝 물을 뿌려 신문지를 덮어주는데요?

이는 수분이 날아가지 않도록 하는 작업이랍니다.

 


신문지를 일부러 돈주고 산다고 합니다.

 

 

 

 

 

 

일산에서는 꾀 유명한 열무농장이고요.

 

시금치와 갓. 쑥갓. 등도 재배를 합니다.

 

 

 

 

 

아침부터 작업하여 오후 6시 넘으면 경매시장으로

출하가 되는데요?

꾀 높은 가격으로 경매를 받는다고 해요.

 

 

 

 

 

열무와 사촌격인 얼갈이.

 

봄이니 만큼 40일 이상 자라야 하는데

이만큼 자랐으니 앞으로 30일 정도 있으면 수확하지 않을까 싶어요.

 

 

 

 

 수분이 살아있는 열무김치

역시 재료가 맛을 좌우 하죠.

 

 

 

http://kongsarang.co.kr/main/index.php

전통발효식품 마마님청국장

 

 

 

 

 

 

 

저작자 표시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마마님청국장 | 윤광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98-3 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8-12-82230 | TEL : 010-3944-5344 | Mail : ykm6958@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34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